default_setNet1_2

가상화폐 비트코인, CME 거래 첫날 2만 달러 넘어서

기사승인 2017.12.18  22:17:09

공유
default_news_ad1
   
▲ ⓒ뉴시스

【투데이신문 차재용 기자】 가상화폐인 비트코인 선물이 17일 오후 5시(미 중부시간, 한국시간 18일 오전 8시) 세계 최대의 파생상품 거래소인 시카고상업거래소(CME)에 처음 출시되자마자 2만 달러를 돌파했다. 그러나 곧바로 1만8000달러대까지 떨어졌다.

마켓워치의 보도에 따르면, 비트코인 1월 선물은 이날 CME 개장과 함께 2만650달러로 거래됐다. 하지만 거래 1시간 만에 비트코인은 1만8345로 하락했다. 이후 낙폭을 줄여나가며 18일 2시 46분 현재(현지시간) 1만9280달러에 거래됐다. 

CME보다 1주일 먼저 비트코인 거래를 시작한 시카고옵션거래소(CBOE)에서는 같은 시각 비트코인 1월 선물은 1만9210달러에 거래됐다. 

한편 CME는 선물 거래 규모가 CBOE보다 55배 가량 많은 미국 최대 파생상품 거래소다. 그런만큼 시장에서는 CME의 선물거래 개시 이후 기관 투자 자금이 본격적으로 유입될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차재용 기자 todaynews@ntoday.co.kr

<저작권자 © 투데이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실시간 뉴스

default_side_ad2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