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이낙연 “박성진 부적격 청문보고서, 무겁게 받아들여 고민할 것”

기사승인 2017.09.14  17:54:43

공유
default_news_ad1
   
▲ 박성진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후보자 ⓒ뉴시스

【투데이신문 남정호 기자】 이낙연 국무총리는 14일 박성진 중소벤처기업부 장관후보자 부적격 청문보고서 채택에 대해 “국회의 의사를 무겁게 받아들여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이 총리는 이날 국회에서 진행된 대정부질문에서 이용호 국민의당 의원이 박 후보자 임명제청 과정을 따지자 “청문보고서가 나오는 대로 한 번 숙독하고 하루이틀 고민해 보겠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박 후보자가 기록만 놓고 보면 실무 경험도 있고 학교 경험도 있어서 괜찮겠다 했었다"며 "그렇게 독특한 사상 체계를 갖고 계신 줄 몰랐다"고 언급했다.

또 ‘제청 전 검증하는 분들과 충분히 소통하느냐’는 이 의원에 질타에는 “검증 부처와도 협의했지만 그런 것(문제점)이 충분히 드러나지 않았다"고 답했다.

한편 청와대는 이날 오후 2시경 박 후보자에 대한 국회의 부적격 인사청문보고서를 정식으로 송부 받고 장고에 들어갔다.

앞서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는 지난 13일 전체회의를 열고 박 후보자에 대한 정직성과 자질이 부족하다며 부적격 인사청문보고서를 채택했다.

남정호 기자 scripta@ntoday.co.kr

<저작권자 © 투데이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실시간 뉴스

default_side_ad2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