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국회의원과의 친분 과시해 건설업체서 수억원 가로챈 정당인 ‘사기혐의’ 피소

기사승인 2017.09.14  17:02:28

공유
default_news_ad1
   
▲ ⓒ뉴시스

【투데이신문 전소영 기자】 한 정당인이 국회의원과의 친분을 내세워 건설업체로부터 수억원을 가로챘다는 고소장이 접수돼 검찰이 수사에 착수했다.

춘천지방검찰청은 14일 서울의 한 종합건설시행사 대표 A씨가 보수정당에서 활동했던 정당인 B씨에 대해 ‘사기’ 혐의로 총 3건의 고소장을 제출해 수사에 나섰다고 밝혔다.

검찰에 따르면 B씨는 지난 2013년부터 2016년까지 A씨에게 대구지역에서 추진하던 건설사업의 시공사과 투자자를 모아주겠다는 명목으로 1억원 이상의 돈을 가로챈 혐의로 피소됐다.

B씨는 A씨에게 사업 추진을 위해 유명 국회위원 및 건설업체 관계자 등에게 청탁을 해야 한다며 여러 차례에 걸쳐 200~3000만원까지 받아 챙긴 것으로 전해졌다.

B씨가 국회의원들과 찍은 사진을 보여주며 친분을 과시했으며, 실제로 대기업 건설업체 등을 함께 방문해 사업을 추진하는 모습도 보여 속았다는 것이 A씨의 설명이다.

A씨는 B씨와 돈을 거래했다는 내용이 담긴 전화통화 녹취록과 통장계좌내역을 검찰에 제출했으며, 해당 녹취록에는 녹취록에는 B씨가 유명 국회의원들이 사업 추진을 도와주기로 했다며 A씨를 설득하는 내용도 포함돼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전소영 기자 jsy@ntoday.co.kr

<저작권자 © 투데이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실시간 뉴스

default_side_ad2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