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보수통합론 꺼낸 김무성 “보수우파 대결집할 때”

기사승인 2017.09.13  17:51:32

공유
default_news_ad1
   
▲ 바른정당 김무성 의원 ⓒ뉴시스

【투데이신문 남정호 기자】 바른정당 김무성 의원은 13일 “대한민국을 지키기 위해 보수우파가 대결집을 해야 할 때”라며 보수통합론을 꺼냈다.

김 의원은 이날 오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바른포럼 창립기념 강연회에서 이같이 말했다.

그는 “우리 보수우파들은 냉철한 이성과 실천가능한 대안제시를 통해 대한민국을 올바르게 이끌어야 한다”면서 “대한민국 안보경제 등 위기 상황에서 나라와 국민을 먼저 생각하는 건전한 보수세력은 함께 뭉치고 결집해 위기에 맞서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당과 개인보다는 국민과 선국후사의 큰 그림을 보고 대한민국의 미래를 위해 보수우파가 대결집해야 할 때”라고 거듭 목소리를 높였다.

또한 “대한민국 보수는 안보를 중시하면서 국민 생명을 지키는 것을 최우선으로 해야 한다”며 “대한민국 보수는 개혁적이고 개방적으로 나아가야 한다”고 덧붙였다.

한편 김 의원은 이날 행사 직후 기자들과 만나 바른정당의 향후 지도부 구성 방식 논의를 위한 의원총회에 대해 “오늘 한 번 토론하고 끝내기는 너무 시간이 부족하다. 계속 토론을 해야 한다"면서 "오늘 결론이 나는 것은 아니다"라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아울러 이날 자유한국당 혁신위가 박근혜 전 대통령과 친박계 중진 서청원, 최경환 의원에게 탈당을 권고한 것과 관련해서는 “제 입장에 대해 코멘트하지 않겠다”며 말을 아꼈다.

또 자유한국당이 탈당파 의원들의 복당을 강조한 것에 대해선 “정치는 대의명분에 입각한 것이기 때문에 대의명분에 맞는 수준인가는 각자 고민해야 되는 문제”라고 답했다.

남정호 기자 scripta@ntoday.co.kr

<저작권자 © 투데이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실시간 뉴스

default_side_ad2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