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친박단체, “법치파괴세력 두고 볼 수 없다” 박영수 특검팀·이재용 재판부 형사고발

기사승인 2017.09.13  17:47:51

공유
default_news_ad1
   
▲ ⓒ뉴시스

【투데이신문 김태규 기자】 친박단체가 박영수 특별검사팀과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의 1심 재판부를 형사고발했다.

태극기혁명국민운동본부(이하 운동본부)와 친박 단체들은 13일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법조인의 탈을 쓴 법치파괴세력의 농단을 더는 두고 볼 수 없다”며 “박 특검, 윤석열 서울중앙지검장, 이 부회장의 1심 재판부를 고발한다”고 밝혔다.

운동본부는 성명을 통해 “특검은 중요 증거를 자의적 해석으로 짜 맞추거나 은폐하는 행위를 서슴지 않았고, 1심 재판부는 증거재판주의를 위배하는 판결을 선고해 나라의 법치를 무너뜨리는데 앞장서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어 “우리는 이승만 대통령이 초석을 놓고 박정희 대통령에 의해 기반을 닦은 자유민주주의와 법치가 유린당하는 것을 더는 두고 볼 수 없다”며 “고발장을 제출하고 앞으로 지속 투쟁에 나설 것을 선언한다”고 말했다.

운동본부 민중홍 사무총장은 기자회견 직후 박영수 특별검사와 특검팀 수사팀장이었던 윤 지검장에 대해 직무유기 혐의로, 김진동 부장판사 등 1심 재판부를 상대로는 직권남용 혐의로 고발했다.

김태규 기자 ssagazi@ntoday.co.kr

<저작권자 © 투데이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실시간 뉴스

default_side_ad2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