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여성 아르바이트생 96% “생리휴가 사용해 본 적 없어”

기사승인 2017.09.13  17:32:19

공유
default_news_ad1
   
▲ ⓒ게티이미지뱅크

【투데이신문 윤혜경 기자】 여성 근로자라면 한 달에 한 번 ‘생리휴가’를 사용할 수 있음에도 불구하고 여성 아르바이트생 96%는 생리휴가를 사용해 본 적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아르바이트 전문 포털 알바천국은 지난 6일부터 10일까지 전국 여성 아르바이트생 325명에게 ‘생리휴가 사용 경험’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를 13일 발표했다.

결과에 따르면 응답자의 96.3%가 ‘생리휴가를 사용해 본 적 없다’고 답했다. 대다수가 생리휴가를 사용해 본 적 없는 것이다. ‘생리휴가를 사용해 본 경험이 있다’고 답한 응답자는 3.7%에 그쳤다.

아르바이트생도 생리휴가를 사용할 수 있다는 사실조차 몰랐던 아르바이트생들도 많았다.

여성 근로자의 보호를 위해 만들어진 생리휴가는 일용직, 임시직에 상관없이 월 1일 가능하다. 또 아르바이트의 경우, 상시 근로자 5인 이상의 사업장이라면 월 1일의 생리휴가를 사용할 수 있다. 그러나 이러한 사실을 미처 몰랐던 아르바이트생은 79.4%에 달했다.

아르바이트생들이 생리휴가를 사용하지 못한 주된 원인은 ‘주변에 생리휴가를 쓰는 사람이 없어서(37.9%)’였다. 이어 ‘말하기 어려워서(18.5)’, ‘말해도 들어주지 않아서(6.9%)’, ‘5인 미만 사업장이기 때문에(6.9%)’, ‘불이익을 받을까 두려워서(6.6%)’ 순으로 많았다.

이 밖에도 아르바이트로 인한 생리불순 등 여성 아르바이트생들의 고민이 다양했다.

응답자 61.5%는 “알바를 하면서 생리불순 등 관련 어려움을 겪은 적 있다”고 토로했다. 이들은 생리불순의 원인으로 ‘알바 중 스트레스(50.2%)’를 꼽았다.

여성 아르바이트생들은 생리휴가와 관련해 인식 변화가 필요하다고 봤다.

이들은 인식 변화를 위해 ‘조직 분위기 개선(46.5%)’, ‘생리휴가 보장제도 확대(18.5%)’, ‘생리휴가제도 홍보 확대(13.5%)’ 등이 필요하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윤혜경 기자 hk@ntoday.co.kr

<저작권자 © 투데이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실시간 뉴스

default_side_ad2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