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靑 “朴 정부 정책조정수석실 문건 1361건 추가 발견”

기사승인 2017.07.17  17:30:57

공유
default_news_ad1
   
▲ ⓒ뉴시스

【투데이신문 남정호 기자】 청와대는 17일 정무기획비서관실에서 박근혜 정부 시절 정책조정수석실에서 생산한 다량의 문건을 추가 발견했다고 밝혔다.

박수현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오후 춘추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청와대 정무수석실에서 자체적으로 잠겨진 캐비닛 등에 방치된 문서가 있는지 추가 점검을 하던 중, 이날 오후 4시 30분경 정무기획비서관실 입구의 행정요원 책상 하단에서 다량의 문건을 발견했다”고 전했다.

박 대변인에 따르면 이번에 발견한 자료들은 박근혜 정부 시절 정책조정수석실 기획비서관이 2015년 3월 2일~2016년 11월 1일까지 작성한 254건의 비서실장 주재 수석비서관 회의 결과 문서를 포함, 총 1361건이다.

박 대변인은 “현재 254개의 문건에 대한 분류 및 분석 작업을 끝냈고 나머지 문건에 대한 작업 중에 있다”고 말했다.

이어 “254개의 문건은 비서실장이 해당 수석비서관에게 업무를 지시한 내용을 회의 결과로 정리한 것”이라며 “문서 중에는 삼성 및 문화계 블랙리스트 관련 내용, 현안 관련 언론활용 방안, 위안부 합의, 세월호, 국정교과서 추진 등에 대한 내용이 포함돼 있다”고 설명했다.

아울러 “이 중에는 적법하지 않은 지시사항이 포함돼 있어 지난 14일 민정비서관실 발견 문건의 조치 절차와 같이 특검에 관련 사본을 제출할 예정”이라면서 “원본은 대통령기록관에 이관 조치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남정호 기자 scripta@ntoday.co.kr

<저작권자 © 투데이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실시간 뉴스

default_side_ad2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